top of page

[대한민국 명품 SaaS] 티맥스 와플, 문서중심의 고도화 협업툴 ‘WAPL DOCS’ 출시 예정



티맥스와플이 하반기 차세대 올인원 업무 협업툴 ‘WAPL DOCS’를 출시한다. WAPL DOCS는 하나의 플랫폼에서 메신저, 메일은 물론 동시 문서편집, 화상 미팅, 드라이브 기능을 모두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협업툴이다.


티맥스와플은 지난 2020년부터 협업툴을 공공, 민간기업에 서비스하여 조달청 혁신제품 선정, 디자인어워드 수상 등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낸 바 있다. 이번에 출시되는 WAPL DOCS는 기존 협업툴에 IT 신기술을 집약 업그레이드한, 이른바 ‘슈퍼앱 WAPL DOCS’이다.


WAPL DOCS는 1명부터 여러 명까지 유저를 유연하게 묶을 수 있는 ‘룸(Room)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업무 참여자를 룸 단위로 형성하여 톡, 캘린더, 드라이브 등 다양한 앱 기능을 룸내인원들만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이며 기존 메신저 단체 대화방 기술에서 한단계 더 나아간 기술이다. 즉, 업무 참여자들이 별도 조치없이 다양한 IT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프로젝트에 뒤늦게 합류하는 유저도 이전 대화와 자료 등 히스토리를 열람할 수 있다. 중도 입사자가 기존의 자료를 확인하는데 긍정적이라는 반응을 얻고 있다.


또한 CMS(Client Messaging Service)는 네트워크 구성을 단순화한 메시지 플랫폼으로, 앱과 유저 사이에 위치해 메시지 전달을 위임하는 WAPL DOCS의 특별 기술이다. 발송한 여러 개의 메시지를 CMS가 1개의 이벤트로 수신해 유저에게 발송하기 때문에 대량 메시지 발송에도 트래픽이 없다. 만약 오류가 생긴다고 하여도 플랫폼인 CMS에서 송출된 1개 이벤트만 확인하면 되기 때문에 관리의 수고가 적다.


문서를 많이 다루는 업종이라면 WAPL DOCS의 ‘문서 집중화’ 기능이 유용하게 사용된다. 유저 컴퓨터에 있는 MS오피스, 한컴오피스 등 문서를 WAPL Office로 전환하여 문서를 자유롭게 생성, 수정,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이다. 특히 하나의 문서를 동시에 여러 명이 수정 가능한 것이 강점이다.


생성한 문서는 DB화 하여 저장할 수 있다. 문서를 클라이언트 파일에 저장하지 않고 텍스트, 사진, 표 등 문서보다 작은 단위로 분리한 뒤 암호화하여 저장하는 것이다. 이렇게 저장할 경우 암호해독 단계와 DB 조합 단계 등 2개의 단계를 풀 수 없기 때문에 불법복제와 변조방지 기술인 DRM(디지털 콘텐츠 저작권 보호 기술)을 도입하지 않더라도 랜섬 웨어, 해킹으로부터 안전하다.


티맥스와플 양정원 대표는 “WAPL DOCS는 티맥스 그룹의 26년간의 IT 기술의 집약체”라고 소개했다. 티맥스 그룹은 클라우드, OS, Office, AI 등 기술별로 구분된 12개 회사로 이루어져 있고 전사가 협업하여 WAPL DOCS를 제작하였기 때문이다.


양정원 대표는 출시 이후 민간, 공공에서 모두 사용하는 협업툴이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SaaS형으로 설치없이 사용하기 때문에 기업이 부담없이 고사양의 협업툴을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변화하는 업무환경에 맞는 스마트한 업무툴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하며, SaaS형을 사용하다가 메타버스, AI 기능 등 추가 IT기능이 필요할 경우 컴포넌트로 IT기술을 자유롭게 추가하는 커스터마이징도 가능함을 밝혔다.

Comentari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