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메타버스-LG유플러스, 차세대 메타버스 서비스 함께 만든다

█ 티맥스메타버스 서비스-인프라 기술과 LG유플러스 서비스 컨셉 발굴 역량 ‘시너지’

█ 다중접속-Web 기반 메타버스 서비스 공동연구·개발 협력키로



티맥스메타버스(대표 김민석)는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와 메타버스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규 서비스 발굴, 핵심기술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티맥스메타버스는 티맥스 그룹의 메타버스 플랫폼·서비스 전문기업이다. 게임 엔진, 3D 제작 스튜디오 등 자체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핀테크/커머스 등 전 산업 분야에 걸쳐 연결된 메타버스 경험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올해 U+가상오피스, U+키즈메타버스, 무너NFT를 선보이며 세그먼트별 메타버스 서비스를 중심으로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양사는 ▲다중접속 메타버스 솔루션 공동연구 및 개발 ▲Web 기반 메타버스 서비스 발굴 및 핵심기술 개발 등을 중심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티맥스메타버스의 서비스-인프라 기술 역량과 LG유플러스의 차별화된 서비스 컨셉 발굴 역량을 결합해 시너지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민석 티맥스메타버스 대표는 “이번 LG유플러스와의 MOU를 통하여 양사의 메타버스 구축 기술과 서비스 역량이 어우러져, 보다 의미 있는 메타버스 세상 구축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엽 LG유플러스 CTO는 “양사간 협력으로 차세대 메타버스 서비스를 더욱 빠른 시일 내에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가 고민하고 있는 메타버스 핵심 기술 분야가 일치하여, 기술 공동 연구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티맥스메타버스는 지난 9월 6, 7일 양일간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개최한 ‘SuperWeek 2022’ 행사를 통해 메타버스 스튜디오 ‘스콘’과 ‘민트’를 공개한 바 있다. ‘스콘’은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3D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이며, ‘민트’는 3D 게임 제작 스튜디오이다.


[사진설명] 티맥스메타버스는 LG유플러스와 메타버스 서비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규 서비스 발굴, 핵심기술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협약식에 참석한 김민석 티맥스메타버스 대표(오른쪽)와 이상엽 LG유플러스 CTO(왼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