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티베로, “데이터 관리자, 클라우드 환경과 상용 DBMS 선호”

l 티베로7 DBMS 기술 웨비나 진행하며 341명의 실무자 대상 설문조사 실시

l 약 64%가 상용 DBMS 도입 검토, 31%가 오픈소스 DBMS 도입 고려

l 응답자의 63%가 신규 운영 환경으로 클라우드 도입 검토


DBMS 전문 기업 티맥스티베로(대표이사 이상철)는 최근 진행한 ‘티베로7(Tibero7) DBMS 기술 웨비나’ 참석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 현업 데이터베이스 관리자는 온프레미스 환경보다는 클라우드 환경을, 오픈소스보다는 상용 DBMS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티맥스티베로는 약 341명의 DBA∙DB 실무자에게 신규 도입을 원하는 DBMS 제품과 운영 환경에 대해 물었다. 이 중 64%가 티베로, 오라클 등 상용 DBMS 도입을 검토한다고 답변했으며, 31%가 포스트그레SQL, 마리아DB 등 오픈소스 제품 도입을 고려한다고 밝혔다. 5%는 오픈소스와 상용 제품의 혼합 등 기타 형태를 원한다고 답했다.


티맥스티베로 관계자는 “오픈소스 DBMS는 유연성 및 비용 절감이라는 특장점을 가졌지만, 현업에서 일하는 실무자의 입장에서는 제품 안정성과 원활한 기술 지원 서비스를 간과할 수 없기 때문에 상용 DBMS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규 도입을 검토 중인 DBMS 운영 환경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는 37%가 온프레미스 환경을, 63%가 클라우드 환경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반면 현재 사용 중인 운영 환경은 55%가 온프레미스, 45%가 클라우드인 것으로 나타나 갈수록 클라우드 환경에 대한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티맥스티베로는 설문 결과와 같이 현업에서 필요로 하는 클라우드 최적화 상용 DBMS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고자 자사 대표 제품인 ‘티베로’를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된 DBMS로 고도화시킨 ‘티베로7’을 올해 초 새롭게 출시한 바 있다.


티베로7은 온프레미스 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환경에서도 고가용 다중화가 가능한 국내 유일의 데이터베이스 클러스터링 기술인 ‘TAC(Tibero Active Cluster, 티베로 액티브 클러스터)’를 앞세워 공공, 금융, 기업 등 클라우드 전환을 추진 중인 다양한 기관 및 기업에 적용, 클라우드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대하고 있다.


이상철 티맥스티베로 대표이사는 “티베로7은 온프레미스, 프라이빗, 퍼블릭 클라우드 등 운영 환경에 제약 없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DBMS이기에 급변하는 IT 운영 환경에 대한 수요와 기존의 방식을 모두 지원할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를 여러 방식으로 수집하고, 이를 제품에 적용시켜 다양한 고객 만족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티맥스티베로는 DBA∙DB 실무자들이 현업에서 보다 효율적인 클라우드DBMS 운영을 할 수 있도록 웨비나, 교육 영상, 기술 자료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등 다양한 대고객 활동을 통해 클라우드 데이터베이스의 기술적 이해를 돕는 정보 제공자로서의 역할도 강화할 예정이다.



[보도자료 이미지] 티맥스티베로가 ‘티베로7 DBMS 기술 웨비나’에서 실시한 DBA∙DB 실무자 대상 DBMS 운영 관련 설문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