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티맥스티베로, ‘클라우드 집중 공략’으로 전년 사상 최대의 성과 기록



데이터베이스 전문 기업 티맥스티베로가 2022년 매출이 2021년 대비 약 40% 성장한 670억원, 영업 이익은 207억을 거두어 전 세계적인 경제 불황 속에서도 사상 최대의 성과를 기록하였다고 4월 25 일 밝혔다.


티맥스티베로는 지난해 ‘클라우드 전환 시장’을 집중 공략했다. 주요 시장별로는 범정부 정보자원통합구축사업 및 외산 윈백 계약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공공 사업을 수주하였고, 국내 주요 엔터프라이즈 기업을 대상으로 장기 계약을 추진하며 안정적인 매출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금융 기관의 디지털화 및 시스템 증설에 맞춰 고 가용성이 강화된 버전을 확대 공급하는 등 각 시장의 다양한 요구를 수용함과 동시에 기술 지원을 넓히는 데 집중했다. 그 밖에 국내외 CSP를 통한 구독형 클라우드 라이선스 판매 증가도 성과에 기여했다.


지난해부터 클라우드 최적화 DBMS ‘티베로7’, DB 모니터링 솔루션 ‘시스마스터DB 8’, 오픈소스 DBMS 플랫폼 ‘Tmax OpenSQL’을 연달아 출시하며 자사 솔루션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고도화하고 있는 티맥스티베로는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된 결합 솔루션을 고객사에 제공하고 유연한 운영을 지원하는 등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본격 강화해 시장 점유를 넓혀 나갈 계획이다.


김대기 티맥스티베로 대표는 “자사는 온프레미스나 클라우드, 상용이나 오픈소스 등으로 구분되는 시장에서 독보적으로 경계 없는 기술 경험과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강점과 시장 전략이 긍정적으로 맞물려 지난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말하며 “앞으로 클라우드 전략을 더욱 강화시킬 것이다. 시장이 성숙해짐에 따라 자사 역시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티맥스티베로는 지난 2월 대한민국 소프트웨어기업 경쟁력대상 시상식에서 인적자원, 기술력, 시장가치, SW 신산업 등 다방면에 걸친 평가에서 경쟁력과 성장 가치를 인정 받아 시스템 SW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탁월한 기술 경쟁력을 대내외적으로 인정받은 티맥스티베로는 연구 분야, 서비스 기획과 마케팅, 영업 등 전 분야에 걸쳐 전문성과 성장 잠재력을 갖춘 인재를 모집 중이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